태그 : 캐나다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퀘벡(QC):사그네(Saguenay), 길거리와 대성당-4일차(HLFX+352)

* 7월16일, 여행은 끝나고 집에 온지 좀 되었습니다. 먼 길 달려온다고 정리해야 할 것도 많았고, 오자마자 밀린 일에 잠깐 여름 감기도 왔었습니다. 고단한 몸을 추스려 책상에 앉아 지난 사진을 보니 정말 기분이 묘하네요.-------------------------------------------------------------------------...

퀘벡(QC):사그네(Saguenay), 공군 박물관-4일차(HLFX+352)

* 7월10일 여행 12일차, 몬트리올(Montréal)의 호스텔 아침, 공짜 빵과 커피를 즐기면서 이 글을 씁니다. 아내는 침대에 커튼도 없는 이 호스텔에 불만이 많지만, 저는 공짜 아침에 고택(古宅)을 개조해서 만든 이 곳이 마음에 드네요.  --------------------------------------------------...

퀘벡(QC):고래는 바다속에 있었을 겁니다-4일차(HLFX+352)

* 7월9일 여행 11일차, 온타리오(Ontario)의 킹스턴(Kingston)에서 오전을 보내고 지금은 몬트리올(Montréal)에서 이 글을 씁니다. 여행의 전반전이 끝나고 후반전으로 접어드는 지금, 시간은 촉박하고 볼 건 많아서 포스팅을 올리기가 쉽지 않네요.  ---------------------------------...

퀘벡(QC):플뢰브 생로헝 해협 횡단-3일차(HLFX+351)

* 7월3일 여행 8일차, 오타와(Ottawa) 역사박물관 근처의 맥도널드에서 푸틴 하나, 사이다 한 잔을 앞에 두고 이 글을 시작 했습니다. 이 때 Bnb 숙소는 인터넷도 안되는 주제에 에어컨까지 고장나서 집에서는 뭘 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글을 쓰던 맥도널드도 사정이 열악하기는 마찬가지, 결국 이 포스팅은 임시저장 상태로 3일을 노트북에 갇힌 ...

뉴브런즈윅(NB):산넘고 물건너 바다로-2일차(HLFX+350)

* 이 글은 7월1일, 여행 6일차 저녁 퀘벡(Quebec)의 또 다른 b&b 숙소의 2층 구석방에서 지쳐 잠들다 일어나 어딘가에서 울려퍼지는 불꽃놀이 소리를 들으며 씁니다. 해피 캐나다 데이. --------------------------------------------------------------------------------...

뉴브런즈윅(NB):닭 한마리-2일차(HLFX+350)

* 이 글은 7월1일, 여행 6일차 아침 퀘벡(Quebec)의 b&b 숙소의 2층 구석방에서 흐린 하늘이 간신히 뿌리는 햇볕을 맞으며. 밤 사이 두 서너 번의 번개가 쳤고 비가 내렸습니다. 오늘은 맑았으면 좋겠지만 그럴 희망은 없어 보입니다. -----------------------------------------------------...

뉴브런즈윅(NB):등대는 땅 끝에 서 있다.-2일차(HLFX+350)

* 이 글은 6월30일, 여행 5일차 아침 퀘벡(Quebec)의 b&b 숙소의 2층 구석방에서 작은 노란 수면등이 켜진 앉은뱅이 테이블에 쭈그려 앉아 썼습니다. 날씨는 흐렸습니다만 비가 오지 않아 다행입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