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쿠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쿠바(Cuba),Epilogue:Nothing gonna change

1. ...이미 저녁 아홉 시가 되었지만 하늘에는 아직 해가 남아 있었다. 아니, 이 정도의 해가 딱 좋지. 황금색, 주황색, 노란색으로 사그라지는 그 아름다운 노을을 멍하니 보며, 나는 포치의 안락의자에 앉아 하루를 마무리 하고 있었다. 내 무릎 위에는 쿠바에서 산 시가 박스가 얌전히 앉아 있었다. 나는 박스를 열어 시가를 하나 꺼내어 코 끝...

쿠바(Cuba),6일차:Havana,You dirty little lover

 택시로 스페인 대사관 앞에 내린 우리는 곧 숙소로 향했다. 우리에게는 시간이 없었지만, 이 짐을 들고 돌아다닐 수는 없으니. 이 나라에 남아있을 시간도 이제는 반나절도 채 되지 않는다. 그 전에, 나는 이 도시에서 좋은 추억을 남기고 싶었다. '인터넷을 하기 위해 근처 광장까지 하수와 오줌을 뚫고 걸어야 하는 그런 도시' 로 내 기억에 남기고...

쿠바(Cuba),6일차:Cienfuegos,복서와 뱃지, 그리고 시가

 이번 여행지 날의 아침이 밝았다. 내일 아침에는 정신없이 공항으로 가서 캐나다행 비행기를 타야겠지. 무언가를 볼 시간도, 살 시간도 없을 것이다. 물론, 투덜거리고 짜증 낼 시간은 충분할 것이라 생각하기에 나는 마지막 시간 만큼은 즐거운 감정으로 색칠하고 싶었다. 가기 전에 조금이나마 많은 것을 알고 싶고, 얻고 싶었다.그래서 말 그대로 새벽...

쿠바(Cuba),3일차:Havana,'Hodie mihi Cras tibi'

 나는 그럴듯해 보이는 여행기, 있어 보이는 여행기를 쓰는 것이 힘들다. 여행의 매 순간이 환상적일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예상하지 못한 악천후부터 잡지 못하는 택시, 바가지를 씌우려고 환장한 상인들, 나도 가진 것 없는데 돈 달라고 달라 붙는 아이들, 비싸지만 더럽게 맛이 없는 음식, 그리고 최악의 ...

쿠바(Cuba),3일차:Havana,엘 비키(El Biky),그리고 나폴레옹 박물관

 아침. 바깥에서 들려오는 차 소리, 사람들의 떠드는 소리에 눈이 뜨였다. 다른 것이 있다면 금박처럼 하늘에서 부서지던 햇살은 어디로 가고 비릿한 습기가 공기에 가득 차 있었다는 것 뿐이었다.그렇다. 나는 꽤나 심란하고 실망한 상태였다. 48시간을 간신히 넘긴 이 곳에서의 시간에서 뭘 그렇게 실망했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내가 상상으로 간직하던 ...

쿠바(Cuba),2일차:Havana,雨, 기막힌 이탈리안 피자 그리고 魔都狂夜

 파파 어네스토에서 즐겁게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하늘색이 심상치 않았다. 습기를 잔뜩 머금은 구름들. 광장 옆의 스페인 요새를 잠깐 구경하고 나오니 아니나 다를까, 폭우가 쏟아진다. 관광객들은 이리 저리로 흩어지고 제대로 정비가 되지 않은 도로는 금방 흙탕물이 차 올랐다. 그 안에 무엇이 섞여 있는지 상상도 하기 싫은 그 물을 바라보고 있으니 ...

쿠바(Cuba),2일차:Havana,렘브란트와 향수, 그리고 허밍웨이

힘들면 재미없다. 멋진 거리도 아름다운 날씨도 몸이 피곤하면 다 보기 싫을 뿐이다. 그래서 나이 먹으면 먼 곳으로 떠나기 힘들다. 이것이 나의 지론이다.환전 과정에서 체력이 방전된 나는 쉬고 싶었다. 그렇다고 숙소에 들어가는 것은 싫고. 그럴 때 쉬면서도 여행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한적한' 박물관이나 미술관이다. '한적한'이라는 형용사가 중...

쿠바(Cuba),2일차:Havana,말레콘, 군인 그리고 환전

 이날도 일찍 일어나버렸다. 이러지 않았는데. 삐걱거리는 침대에서도 흔들리는 버스에서도 좁디좁은 비행기의 좌석에서도 나는 잘 잘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럴 수가 없다. 언제나, 옅은 향 냄새처럼 내 안에는 아직 피로함이 떠돌고 있겄만 나의 눈은 야속하게 열려버린다. 창 밖으로는 아침 해나 혹은 아직 다 떨어지지 못한 달이 나를 보고 서글프...

쿠바(Cuba),1일차:Havana,럼럼(Rumrum)에서의 식사,그리고 밤거리

 자고 일어난 하바나의 하늘은 또 비가 올 듯 흐렸다. 겨울은 건기라고 했건만 전혀 비가 오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닌 듯 했다. 비옷을 챙겨갈까 잠깐 고민하던 나와 아내는 일단 그냥 나가보자는 쪽으로 마음을 정했고 결론적으로 나쁜 선택은 아닌 것이 되었다. 일단 해가 저물기 전 저녁을 먹고 올드 하바나쪽으로 야경을 보러가는 것으로 큰 컨...

쿠바(Cuba),1일차:Havana,쿠바국립미술관,그들은 미술을 편애 하는가?

 쿠바 국립 미술관은 혁명 박물관의 뒷마당 - 야외 전시관 - 의 바로 길 건너편에 있었다. 미술관, 박물관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최적의 동선. 케케묵은 군복과 시대착오적인 혁명이라는 주제에 관심이 없던 아내는 박물관에서 탈출하자마자 바로 이 곳으로 향했다. 혁명 박물관의 관리상태에 적히 실망했던 나는 이곳 미술관에 큰 기대...
1 2